가면산장 살인사건, 히가시노 게이고


"별장을 나설 때 누군가가 보고 있는 것 같아 뒤돌아보았다.

그러나 아무도 없었다. 그리고 여기 왔을 때는 분명히 있었던 현관문 위의 가면도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."


p. 328